'공포의 착륙' 항공기서 끝까지 안전 챙긴 승무원 > 뉴스/공지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내주변 학원검색

내주변
학원
찾기

뉴스/공지

'공포의 착륙' 항공기서 끝까지 안전 챙긴 승무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루터 댓글 0건 조회 5,176회 작성일 23-05-30 14:45 기사작성일 :    

본문


몸으로 출입문 막는 승무원
몸으로 출입문 막는 승무원

(서울=연합뉴스) 지난 26일 오후 제주공항에서 출발해 대구공항에 비상구 출입문이 열린 채 착륙한 아시아나항공기에서 한 승무원이 문에 안전바를 설치한 뒤 두 팔을 벌려 막고 있다. 2023.5.28 [대구국제공항 관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지난 26일 출입문이 열린 채 대구공항에 착륙한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한 승무원이 몸으로 출입문을 막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29일 아시아나항공 측에 따르면 사진 속 해당 승무원은 항공기가 활주로에 내린 이후부터 정차하는 사이에 출입문에 안전바를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문을 연 남성이 착륙 후에도 계속해서 탈출하려고 하자 승무원들과 탑승객들이 저지했다"며 "이후에 한 승무원이 출입문 앞에 서 있었다"고 말했다.

항공기 출입구 막고 있는 승무원
항공기 출입구 막고 있는 승무원

옆좌석 앉았던 범인을 승무원과 함께 제압했던 승객 이윤준(48) 씨도 "착륙 과정에 범인을 진압하던 사람들이 밖으로 튀어 나갈 수도 있었을 텐데 승무원들이 정말 안전하게 잘했다"고 사고 다음 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급박한 상황 속에서 승무원들과 탑승객 여럿이 범인을 제압하면서 더 큰 사고를 막아낸 것이다.

착륙 중인 항공기 비상구 출입문을 연 남성 이모(33) 씨는 착륙 직후 경찰에 긴급체포됐다가 지난 28일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이씨는 지난 26일 오후 제주발 대구행 아시아나 항공기가 대구공항에 착륙하기 직전 상공 약 213m에서 비상구 출입문을 연 혐의를 받는다.

그는 경찰에 "최근 실직 후에 스트레스를 받아오고 있었다"며 "비행기 착륙 전 답답해 빨리 내리고 싶어서 문을 열었다"고 진술했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230529062300053?input=1195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누보드5
(주)어바웃씽킹 주소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12-8 준영빌딩 7층
CEO: YUNGJOUNG LEE / MANAGER : VICTOR
사업자등록번호 203-81-65881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강남-01319호

Copyright © 2018 Crewto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02-542-2889 월~금 / 09:00~18:00 / 점심 12:00~13:00 / 휴무: 주말 및 공휴일